Home > 정보광장 > 공룡소식
   
 
 
보성서 완벽한 형태 공룡뼈 화석 발굴 (04.10.13 연합뉴스)
관리자 2004.10.14 11:00 550
보성서 완벽한 형태 공룡뼈 화석 발굴
[연합뉴스 2004-10-13 09:52]

(보성=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남 보성군 득량면 바닷가에서 국내 최초로 완벽한 형태의 공룡뼈 화석이 발굴돼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문화재청과 전남대학교 학국공룡연구센터는 13일 오후 보성군청에서 발굴조사보고회를 갖고 "약 3km에 걸쳐있는 보성군 비봉리 공룡알 화석지 발굴 및 학술조사를 수행하던 중 새로운 공룡뼈 화석을 발굴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우리나라에서 공룡 발자국 화석과 뼈 파편 등은 다수 발굴됐지만 완벽한 형태의 공룡뼈 화석이 발굴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까지 확인된 전신골격 부위는 견갑골.상완골.오훼골.흉골 좌우 한쌍씩과 등골 8개, 갈비뼈 9개로 표본처리작업이 진행중인 암석 덩어리 부분에 공룡뼈들이 묻혀 있어 연구가 진행될수록 더 많은 골격화석들이 발견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발굴조사에서는 또 15개의 공룡알 둥지와 130여개의 공룡알이 새롭게 발견됐으며 5개의 공룡알 둥지가 완벽히 발굴 복원됐다.

이번에 발굴된 뼈 화석은 중생대 백악기 후기(약 8천만년전)에 동아시아 지역에주로 살았던 초식공룡인 하드로사우루스류의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그러나 이들 뼈는 기존 하드로사우르수류 공룡의 뼈보다 넓고 두꺼워 연구결과에 따라서는 새로운 종으로 이름 붙여질 가능성도 크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또 전신골격의 길이가 약 2m로 알에서 부화된 지 1년이 채 지나지 않은 새끼 공룡으로 추정돼 같은 지층에서 발굴된 공룡알 둥지와 함께 이들이 완전히 자랄 때까지 어미 공룡의 보살핌을 받는다는 가설도 증명하고 있다.

전남대 한국공룡연구센터 허민 소장은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공룡알 화석의 주인이 누구인지, 백악기 우리나라에 어떤 공룡이 살았는지 등을 확실히 알려주는중요한 자료가 될 것"이라며 "고생물학적, 골결화석학적 연구를 계속해 가치를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사진있음)

sangwon700@yna.co.kr(끝)





"박사님! 알고싶어요" 출판
완전한 형태 공룡 뼈 발견 (04.10.13 YT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