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대한지질학회 허민 회장 (왼쪽 윗줄에서 5번째) >

 

한국이 지난 1일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에서 개최된 국제지질과학연맹(IUGS, International Union of Geological Sciences) 위원회에서 독일(베를린), 러시아(샌피츠버그), 터키(이스탄블)와 치열한 경쟁 끝에 2024년 제37차 세계지질과학총회(IGC, International Geological Congress)를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1878년부터 4년마다 개최되는 IGC 총회는 약 120여국에서 6,000여명이 참가하는 지질학 분야 국제학회 중 손에 꼽히는 행사이며 지질학 분야의 올림픽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총회는 대한지질학회(학회장 전남대 허민 교수)와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김규한, KIGAM)이 공동으로 주관하며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이번에 확정된 세계지질과학총회 유치를 위해 대한지질학회와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을 중심으로 2014년부터 유치위원단을 구성하여 유치활동을 펼쳐왔으며, 미래창조과학부와 외교부, 부산시, 한국관광공사, 부산관광공사, 벡스코, (주)리컨벤션 등의 후원을 받았다.

특히, 남아프리카 케이프타운 현지에서는 한국 유치단이 대거 참가해 한국의 지질학적 가치와 유치도시 부산의 매력을 뽐낼 수 있는 홍보관을 운영하며 총회 유치에 총력을 기울였다. 홍보관에서는 방문객을 대상으로 한복 체험 및 전통차와 다과를 제공해 한국의 전통문화를 알렸다. 특히, 개최지 결정권을 가진 위원들을 대상으로 유치설명회를 겸한 ‘한국의 밤(Korea Night)’행사를 갖고 한국문화와 한국의 지질 환경 등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에 앞서 한국 유치단은 약 120개국 200여명의 투표권을 확보하기 위해 한중일 등 동북아시아와 동남아시아 국가 동맹연합을 바탕으로 유치전에 나섰다.

 

특히,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우리나라 대표로 활동하고 있는 한국, 중국, 일본 3국 지질자원 연구기관 간의 국제회의인 한중일 지오써밋(GeoSummit)과 아시아 지역 지구과학 분야 공동이슈 해결을 위한 국제기구인 아시아지질자원위원회(CCOP) 회원국들을 중심으로 유치지지 협조를 이끌어냈다.

또한 지난 4월 IUGS 사무총장과 부회장을 초청하여 부산의 컨벤션인프라에 대한 답사를 진행하였으며, 미국지구물리학회(AGU), 유럽지구과학회(EGU) 등 관련 국제학회에서 홍보관을 운영하며 한국 유치의 당위성에 대해 홍보하였다.

아울러 외교부에서는 전세계 해외공관을 통해 IUGS 회원국들의 지지를 요청하는 등 치밀하고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펼쳐왔다.

경쟁국이었던 독일은 IUGS의 회장국이자, 프랑스 및 폴란드의 지원을 받아 하나의 유럽을 내세우는 유치전략을 펼쳤으며, 러시아는 3회 이상 IGC 총회를 개최한 역량을 내세웠다. 뿐만 아니라 터키는 정부차원의 지원을 받아 유치전을 펼쳤다. 한국은 2020년 개최지가 이미 인도로 확정되어 대륙안배 차원에서 불리한 상황이었으나 각고의 노력 끝에 1일 열린 IUGS 위원회에서 90표(50%)를 얻어 2024년 제37차 총회를 유치하는데 성공하였다.

대한지질학회 허민 회장은 “여러 가지 불리한 상황에서도 우리나라 지질학 분야의 강한 국제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이번 총회 유치에 성공했으며, 지질과학총회 유치를 통해 우리나라 지질과학 수준이 세계적 수준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지질과학연맹은 지질학 기초 및 응용연구 진흥과 정보교환, 지역시찰을 통한 지질학적 문제 해결 등 지질과학을 통한 사회 기여를 목적으로 1961년도에 설립되었으며, 현재 121개국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2024년 제37차 세계지질과학총회는 2024년 8월 25일부터 31일까지 7일간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전 세계 약 120여 개국에서 지질학 전문가, 정부기관, NGO 등 6,000여명 이상의 인원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행사는 각국의 지질 전문 기관, 업체들이 참여하는 전시회(GeoExpo)를 비롯해 세계적 석학들의 강연과 전문가 토론, 한국과 동북아 지역 주요 지질답사, 영화도시 부산의 특성을 살린 지질 영화제(Geo Film Festival) 등으로 구성된다.

/김동호기자 dongho@sedaily.com
 

댓글 0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 학술심포지움: 지진의 원인과 대처요령 sbpark 2016.10.07 37
» 전세계 지질올림픽 2024 세계지질과학총회 한국 유치 성공 sbpark 2016.10.07 28
22 허민 전남대 교수“경제효과 600억 … 2024년 한국 개최 최선 다할 것” sbpark 2016.08.26 39
21 허민 전남대 교수, 세계지질총회 유치위해 남아공行 sbpark 2016.08.26 34
20 네이버 뉴스 모음 sbpark 2016.07.19 39
19 아마존 지역서 길이 12m '슈퍼악어' 살았다 / YTN 사이언스 sbpark 2016.07.19 28
18 [뉴스데스크]세계적 명산을 향한 무등산의 도전 sbpark 2016.07.19 20
17 [뉴스데스크]무등산 국가지질공원 인증 sbpark 2016.07.19 26
16 전남대 허민 교수팀 한반도 거대 도마뱀 화석 입증 / YTN 사이언스 sbpark 2016.07.19 31
15 한반도의 공룡,점박이의 모험심-공룡박사 허민의 어머니 sbpark 2016.07.19 37
14 지질명소에 지역문화 묶으면 세계적 관광자원 sbpark 2016.05.31 44
13 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신청 자문단 예비실사 sbpark 2016.05.30 24
12 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28∼29일 예비 현장실사 sbpark 2016.05.30 36
11 [뉴스투데이]전남대 허민 교수 sbpark 2016.05.30 38
10 전남대 한국공룡연구센터 등 무등산 세계지질공원 현장실사 sbpark 2016.04.18 27
9 국가지질공원 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공원 도약 준비 sbpark 2016.02.25 56
8 무등산 국가지질공원 인증 sbpark 2016.02.25 50
7 유네스코, 제주 세계지질공원 재인증 sbpark 2016.02.25 66
6 한반도를 뛰놀던 공룡 ‘점박이’의 일생 sbpark 2016.02.22 89
5 [방송가] '공룡 박사' 허민 교수의 어머니, 남다른 교육철학 sbpark 2016.02.22 157